남편 그리고 아빠의 입장으로 겪어본 크래들 산후조리원

작성자
축복이 아빠
작성일
2019-01-17 16:07
조회
520
이번에 셋째 아이를 낳고 조리중인 아내의 남편입니다.
왜 아이를 둘이나 낳는동안 한번도 조리원에 가보라고 권하지 않았는지..
아무리 좋은 조리원이래봤자 집보다 편하겠냐는 무지의 생각들..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좋은 조리원에 대한 의구심을 한번에 날려버린곳입니다.
혹시나 마지막 출산일까싶어서 알아보던차에 알게된 크래들 산후조리원.
일반 대형 건물 한 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어느 조리원에 설계를 받으러 갔다가
화재에 대한 아무런 대응메뉴얼이 없는걸 알고는 반드시 독채 건물로 가야겠다고 다짐하고
찾던중 호평일색인 크래들에 왔다가 투어후에 '여기다' 라는 생각에 바로 계약을했습니다.

우선 시설들을 쭉 둘러보았는데 방들은 정말 펜션에 놀러온듯한 느낌의 뷰와 어지르면 혼날것같은 청결함 그 자체였고
층마다 산모들이 사용할수있는 시설들, 식당, 찜질방, 아기와 산모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해 면회가 제한되어 잘 사용하지 못한
면회객 카페는 참 배려가 돋보이는 곳이었습니다. 햇살이 가득하고 숲의 푸르름을 아기에게 선물할 수 있는 쾌적한 1층 신생아실은
혹시나하는 부분을 확신으로 바꿔주었으며 철저하게 산모와 아기의 위생을 생각하는 곳이라 느껴졌고 좋은 생각을 갖게
만드는 대목이었습니다.

여기에 산후조리원 관계자분들을 소개하자면,
우선 어느곳이나 처음 마주하고 그곳의 얼굴인 데스크 실장님과 직원분의 친절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를 단순히 손님으로가 아닌 인간적으로 대해주시는게 느껴졌고 설명하나하나가 믿음을주셨죠.
그리고 와서 느끼는거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읽고, 듣고, 느낀대로였습니다. 최고의 육아 전문가입니다.
내 소중한 아기를 저와 같은 마음으로 보살펴주시는게 느껴집니다. 첫날부터 이름도 외워주시고. 사실 좀 놀라고 감동이었죠.
자주 뵙진 못하지만 빨래며 청소며 청결을 유지할수있게 도와주신 여사님들과
입소하던날 웰컴티처럼 식사 한 끼 제공받았는데 아내와 단둘이 먹을 수 있게 자리 마련해주시고 너무 반갑게 맞아주시고 맛있는 저녁 제공해주신
요리하시는 선생님들, 아내가 마사지만 받고오면 몸이 좋아진다고 더 받고싶다고 칭찬을 늘어놓던 마사지실 선생님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아마 퇴소해서도 계속 생각나고 좋았던 기억으로 힘내서 육아 잘 할수있을꺼 같습니다.

이 모든 조합을 크래들 산후조리원으로 만드신 원장님.
남편으로써 뵐 일은 별로 없지만 아내에게 들은바로는 대단한 분이신듯합니다.
가슴 마시지, 육아에 관련된 tip, 아기 건강 상태에 관한 조언등 쉬는날없이 일하시는것 같네요.
덕분에 매일매일 든든했습니다.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조언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고
나가서도 그 기억 잊지않고 따뜻한 봄바람 불때 인사 한번 오겠습니다.
그때까지 모두 건강하시고 진심은 통한다는 말을 여기서도 느끼고 갑니다.
마음 다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축복이 아빠 올림 -

남편 그리고 아빠의 입장으로 겪어본 크래들 산후조리원

작성자
축복이 아빠
작성일
2019-01-17 16:07
조회
520
이번에 셋째 아이를 낳고 조리중인 아내의 남편입니다.
왜 아이를 둘이나 낳는동안 한번도 조리원에 가보라고 권하지 않았는지..
아무리 좋은 조리원이래봤자 집보다 편하겠냐는 무지의 생각들..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좋은 조리원에 대한 의구심을 한번에 날려버린곳입니다.
혹시나 마지막 출산일까싶어서 알아보던차에 알게된 크래들 산후조리원.
일반 대형 건물 한 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어느 조리원에 설계를 받으러 갔다가
화재에 대한 아무런 대응메뉴얼이 없는걸 알고는 반드시 독채 건물로 가야겠다고 다짐하고
찾던중 호평일색인 크래들에 왔다가 투어후에 '여기다' 라는 생각에 바로 계약을했습니다.

우선 시설들을 쭉 둘러보았는데 방들은 정말 펜션에 놀러온듯한 느낌의 뷰와 어지르면 혼날것같은 청결함 그 자체였고
층마다 산모들이 사용할수있는 시설들, 식당, 찜질방, 아기와 산모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해 면회가 제한되어 잘 사용하지 못한
면회객 카페는 참 배려가 돋보이는 곳이었습니다. 햇살이 가득하고 숲의 푸르름을 아기에게 선물할 수 있는 쾌적한 1층 신생아실은
혹시나하는 부분을 확신으로 바꿔주었으며 철저하게 산모와 아기의 위생을 생각하는 곳이라 느껴졌고 좋은 생각을 갖게
만드는 대목이었습니다.

여기에 산후조리원 관계자분들을 소개하자면,
우선 어느곳이나 처음 마주하고 그곳의 얼굴인 데스크 실장님과 직원분의 친절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를 단순히 손님으로가 아닌 인간적으로 대해주시는게 느껴졌고 설명하나하나가 믿음을주셨죠.
그리고 와서 느끼는거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읽고, 듣고, 느낀대로였습니다. 최고의 육아 전문가입니다.
내 소중한 아기를 저와 같은 마음으로 보살펴주시는게 느껴집니다. 첫날부터 이름도 외워주시고. 사실 좀 놀라고 감동이었죠.
자주 뵙진 못하지만 빨래며 청소며 청결을 유지할수있게 도와주신 여사님들과
입소하던날 웰컴티처럼 식사 한 끼 제공받았는데 아내와 단둘이 먹을 수 있게 자리 마련해주시고 너무 반갑게 맞아주시고 맛있는 저녁 제공해주신
요리하시는 선생님들, 아내가 마사지만 받고오면 몸이 좋아진다고 더 받고싶다고 칭찬을 늘어놓던 마사지실 선생님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아마 퇴소해서도 계속 생각나고 좋았던 기억으로 힘내서 육아 잘 할수있을꺼 같습니다.

이 모든 조합을 크래들 산후조리원으로 만드신 원장님.
남편으로써 뵐 일은 별로 없지만 아내에게 들은바로는 대단한 분이신듯합니다.
가슴 마시지, 육아에 관련된 tip, 아기 건강 상태에 관한 조언등 쉬는날없이 일하시는것 같네요.
덕분에 매일매일 든든했습니다.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조언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고
나가서도 그 기억 잊지않고 따뜻한 봄바람 불때 인사 한번 오겠습니다.
그때까지 모두 건강하시고 진심은 통한다는 말을 여기서도 느끼고 갑니다.
마음 다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축복이 아빠 올림 -
크래들 후기
공지사항

남편 그리고 아빠의 입장으로 겪어본 크래들 산후조리원

작성자
축복이 아빠
작성일
2019-01-17 16:07
조회
520
이번에 셋째 아이를 낳고 조리중인 아내의 남편입니다.
왜 아이를 둘이나 낳는동안 한번도 조리원에 가보라고 권하지 않았는지..
아무리 좋은 조리원이래봤자 집보다 편하겠냐는 무지의 생각들..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좋은 조리원에 대한 의구심을 한번에 날려버린곳입니다.
혹시나 마지막 출산일까싶어서 알아보던차에 알게된 크래들 산후조리원.
일반 대형 건물 한 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어느 조리원에 설계를 받으러 갔다가
화재에 대한 아무런 대응메뉴얼이 없는걸 알고는 반드시 독채 건물로 가야겠다고 다짐하고
찾던중 호평일색인 크래들에 왔다가 투어후에 '여기다' 라는 생각에 바로 계약을했습니다.

우선 시설들을 쭉 둘러보았는데 방들은 정말 펜션에 놀러온듯한 느낌의 뷰와 어지르면 혼날것같은 청결함 그 자체였고
층마다 산모들이 사용할수있는 시설들, 식당, 찜질방, 아기와 산모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해 면회가 제한되어 잘 사용하지 못한
면회객 카페는 참 배려가 돋보이는 곳이었습니다. 햇살이 가득하고 숲의 푸르름을 아기에게 선물할 수 있는 쾌적한 1층 신생아실은
혹시나하는 부분을 확신으로 바꿔주었으며 철저하게 산모와 아기의 위생을 생각하는 곳이라 느껴졌고 좋은 생각을 갖게
만드는 대목이었습니다.

여기에 산후조리원 관계자분들을 소개하자면,
우선 어느곳이나 처음 마주하고 그곳의 얼굴인 데스크 실장님과 직원분의 친절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를 단순히 손님으로가 아닌 인간적으로 대해주시는게 느껴졌고 설명하나하나가 믿음을주셨죠.
그리고 와서 느끼는거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읽고, 듣고, 느낀대로였습니다. 최고의 육아 전문가입니다.
내 소중한 아기를 저와 같은 마음으로 보살펴주시는게 느껴집니다. 첫날부터 이름도 외워주시고. 사실 좀 놀라고 감동이었죠.
자주 뵙진 못하지만 빨래며 청소며 청결을 유지할수있게 도와주신 여사님들과
입소하던날 웰컴티처럼 식사 한 끼 제공받았는데 아내와 단둘이 먹을 수 있게 자리 마련해주시고 너무 반갑게 맞아주시고 맛있는 저녁 제공해주신
요리하시는 선생님들, 아내가 마사지만 받고오면 몸이 좋아진다고 더 받고싶다고 칭찬을 늘어놓던 마사지실 선생님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아마 퇴소해서도 계속 생각나고 좋았던 기억으로 힘내서 육아 잘 할수있을꺼 같습니다.

이 모든 조합을 크래들 산후조리원으로 만드신 원장님.
남편으로써 뵐 일은 별로 없지만 아내에게 들은바로는 대단한 분이신듯합니다.
가슴 마시지, 육아에 관련된 tip, 아기 건강 상태에 관한 조언등 쉬는날없이 일하시는것 같네요.
덕분에 매일매일 든든했습니다.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조언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고
나가서도 그 기억 잊지않고 따뜻한 봄바람 불때 인사 한번 오겠습니다.
그때까지 모두 건강하시고 진심은 통한다는 말을 여기서도 느끼고 갑니다.
마음 다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축복이 아빠 올림 -
질문과 답변

남편 그리고 아빠의 입장으로 겪어본 크래들 산후조리원

작성자
축복이 아빠
작성일
2019-01-17 16:07
조회
520
이번에 셋째 아이를 낳고 조리중인 아내의 남편입니다.
왜 아이를 둘이나 낳는동안 한번도 조리원에 가보라고 권하지 않았는지..
아무리 좋은 조리원이래봤자 집보다 편하겠냐는 무지의 생각들..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좋은 조리원에 대한 의구심을 한번에 날려버린곳입니다.
혹시나 마지막 출산일까싶어서 알아보던차에 알게된 크래들 산후조리원.
일반 대형 건물 한 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어느 조리원에 설계를 받으러 갔다가
화재에 대한 아무런 대응메뉴얼이 없는걸 알고는 반드시 독채 건물로 가야겠다고 다짐하고
찾던중 호평일색인 크래들에 왔다가 투어후에 '여기다' 라는 생각에 바로 계약을했습니다.

우선 시설들을 쭉 둘러보았는데 방들은 정말 펜션에 놀러온듯한 느낌의 뷰와 어지르면 혼날것같은 청결함 그 자체였고
층마다 산모들이 사용할수있는 시설들, 식당, 찜질방, 아기와 산모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해 면회가 제한되어 잘 사용하지 못한
면회객 카페는 참 배려가 돋보이는 곳이었습니다. 햇살이 가득하고 숲의 푸르름을 아기에게 선물할 수 있는 쾌적한 1층 신생아실은
혹시나하는 부분을 확신으로 바꿔주었으며 철저하게 산모와 아기의 위생을 생각하는 곳이라 느껴졌고 좋은 생각을 갖게
만드는 대목이었습니다.

여기에 산후조리원 관계자분들을 소개하자면,
우선 어느곳이나 처음 마주하고 그곳의 얼굴인 데스크 실장님과 직원분의 친절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를 단순히 손님으로가 아닌 인간적으로 대해주시는게 느껴졌고 설명하나하나가 믿음을주셨죠.
그리고 와서 느끼는거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읽고, 듣고, 느낀대로였습니다. 최고의 육아 전문가입니다.
내 소중한 아기를 저와 같은 마음으로 보살펴주시는게 느껴집니다. 첫날부터 이름도 외워주시고. 사실 좀 놀라고 감동이었죠.
자주 뵙진 못하지만 빨래며 청소며 청결을 유지할수있게 도와주신 여사님들과
입소하던날 웰컴티처럼 식사 한 끼 제공받았는데 아내와 단둘이 먹을 수 있게 자리 마련해주시고 너무 반갑게 맞아주시고 맛있는 저녁 제공해주신
요리하시는 선생님들, 아내가 마사지만 받고오면 몸이 좋아진다고 더 받고싶다고 칭찬을 늘어놓던 마사지실 선생님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아마 퇴소해서도 계속 생각나고 좋았던 기억으로 힘내서 육아 잘 할수있을꺼 같습니다.

이 모든 조합을 크래들 산후조리원으로 만드신 원장님.
남편으로써 뵐 일은 별로 없지만 아내에게 들은바로는 대단한 분이신듯합니다.
가슴 마시지, 육아에 관련된 tip, 아기 건강 상태에 관한 조언등 쉬는날없이 일하시는것 같네요.
덕분에 매일매일 든든했습니다.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조언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고
나가서도 그 기억 잊지않고 따뜻한 봄바람 불때 인사 한번 오겠습니다.
그때까지 모두 건강하시고 진심은 통한다는 말을 여기서도 느끼고 갑니다.
마음 다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축복이 아빠 올림 -

남편 그리고 아빠의 입장으로 겪어본 크래들 산후조리원 [축복이 아빠]

이번에 셋째 아이를 낳고 조리중인 아내의 남편입니다. 왜 아이를 둘이나 낳는동안 한번도 조리원에 가보라고 권하지 않았는지. 아무리 좋은 조리원이래봤자 집보다 편하겠냐는 무지의 생각들..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좋은 조리원에 대한 의구심을 한번에 날려버린곳입니다. 혹시나 마지막 출산일까싶어서 알아보던차에 알게된 크래들 산후조리원.
일반 대형 건물 한 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어느 조리원에 설계를 받으러 갔다가 화재에 대한 아무런 대응메뉴얼이 없는걸 알고는 반드시 독채 건물로 가야겠다고 다짐하고 찾던중  더보기

산후조리원 옮겼어요!! [한방이엄마]

처음에 성남에 있는 다른 산후조리원 계약해서 6일 있다가 여러가지 문제가 많아서 급하게 알아보고 옮겼습니다. 이곳에선 9박10일 있었는데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완전 만족하고 강추입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아기를 데리고 조리하는동안 두곳을 경험해본 결과 자연스레 비교가 되었고 가장 중요한 신생아실과 원장님의 케어는 정말 그곳과 비교가 안될정도로 최고였습니다!
무엇보다 산모와 아가를 진심으로 위해주고 케어해주시는 마음에 늘 감사하고 아무 걱정없이 마음편하게 있을수 있었습니다. 더보기

크래들산후조리원 2주 후기 (저도 집에가기싫어요…ㅠㅠ)[구름이엄마]

크래들 산후조리원에서 2주를 보내면서 ㅎㅎ 정말 다시 한번 잘선택했구나, 제대로 몸조리 하고 가는 구나 하고 생각이들어요. 정말 2주가 너무 빨리지나가서 아쉽고 ㅠㅠ 쌤들 못보는것도 아쉽고, 앞으로 혼자 할것도 걱정이네용ㅎㅎ  크래들에서 2주간 느낀 장점들 남겨요. 신생아 실이 4층건물 1층에 통유리창 앞에 있어서 햇볕도 잘들고, 또한 무슨일이 생겼을때 아기들이 먼저 대피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었고, 신생아실에 아기들 목욕하는곳, 엉덩이 씻는 곳, 손씻는곳 등등 세면대같은 것만 6개 정도   더보기

크래들조리원 만족후기 남깁니다. [박민정산모님]

조리원중 고시원 처럼 답답한 골방인 조리원도 많은데 크래들 조리원은 창문이 시원하게 나있어 푸릇푸릇한 숲이 훤히 보이고 채광이 잘되는 점이 마음에 들어 선택하게 되었어요. 방사이즈도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조리원들에 비해 1.5배 이상 큰 것 같고, 남편이랑 같이 누워도 불편하지 않은 사이즈의 더블 침대와 호텔인가 싶을 정도의 깔끔한 시설에 멀티탭 등의 소소한 편의 사항까지 고려한 시설이 지낼수록 마음에 듭니다. 좌욕기도 방마다 비치되어 있어 원할 때 언제든 좌욕을 할 수 있습니다. 화장대 외 책상도 따로 있어 더보기

상담전화

상담예약 및 문의

 

보내기

오시는 길

주소 :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죽현로 80번길 54
분당선 죽전역 2번,보정역 1번 출구 자동차로 8분 거리에 위치